수행(正道)은 나는 무엇이며, 내 존재는 어디에서 왔는가 하는 나의 근원(根源)인 실제 형성(形
成)과정과 참나(我)의 본성(本性)에 모습(선과악)인 이 모든 수수께끼를 참수행중 파고들어가는 공
부이다.
래적(原來的):모든 만물은 물질계로 처음 시작이 있고 끝이 있으나 참수행에서 말하는 원래적
이란 시작도 없고 끝이 없으며 멸(滅)하지도 않고 영원하고 영구한 고차원적인 비물질계를 말한다.
래몸(영구한 실제몸)은 초자연적인 영의 세계(정신세계:사후세계)와 같이 시작도 없고 끝이
없는 원래적서부터 스스로 선과 악이 형성(形成)되어 지금까지 이어온 삶의 존재이다. 원래몸은
멸(滅)하지 않는 실제몸으로서 잘 잘못(선과악)이 본마음 속에 쌓여진 비물질계인 본체이다.
체(실제몸)가 있는 사람과 동물의 근원(根源)은 고차원적이고 멸하지 않는 비물질계인 영의
세계이며 참수행에서는 하늘과 바다로 편의상 비유한다. 현세는 물질계로 아주 작고 적은 땅이나
강(江)으로 비유하고 우리의 육체도 의복(衣服:옷)에 비유한다. 육체는 한생(生)에 소모되고 없어
지는 찰나(刹那)에 지나지 않는 극히 짧은 순간의 몸이다. 육체(의복:衣服)는 바다의 수증기가 증
발하여 된 김(수증기)이 작은 물방울이 되고 비구름이 되어 물방울 하나(본인)가 땅으로 내려온 것
과 같다.
 
이것(자기)이 전생(前生)의 자기(본인)가 심어놓은 연(緣)에 의해 사람과 동물의 태아(胎兒)로
시작이 되는 것이며 이제부터의 모든 책임은 현세(물질계)에 있고 이때부터 현세의 내 삶에
시작인 것이다. 이곳 현세에서 어느 시점이 되어 생(生)을 다하면 낡고 떨어지고 더러워진 의복(육
체)은 현세에 벗어버리고 강물(현세)이 바다(영의세계)로 흘러 들어가듯 실제몸(원래몸)인 나 자
신(물방울:하나)도 다시 원래적인 바다(하늘)로 흘러들어 가는 것이다.
이때부터는 원래몸(실제 몸)과 본마음(잘,잘못)이 크게 작용하게 된다. 영의 세계의 구조는
선과 악(잘잘못)이 선명하고 뚜렷한 초자연적인 세계이므로 현세에서 자기 자신이 심어놓은
(쌓아놓은) 잘 잘못에 대가를 받고 난 후 다시 현세(물질계)로 동물이나 사람으로 내려가는 것이다.  
이러한 것이 반복적이고 끝없이 이어지어(태어남) 삶의 불행과 고통을 나 자신이 크게 느끼며
삶을 살아가게 되는 것이다. 이것이 끝이 없는 윤회(輪廻)이며 나의 생활이고 나에 삶의 모습이다.
러한 모든 차원적인 것을 구체적이고 상세히 알 수 있는 것은 참수행을 열심히 정진(精進)하다
보면 조금씩 조금씩 심안(心眼)으로 물질계(현세)에서 살아 왔던 나에 전생(前生)들의 어리석고 불
행 속에 삶을 지내왔던 내 모습(동물과 사람)들을 볼 수 있으며 알 수 있는 것이다. 더 나아가 대부
분 고통속의 삶인 영의 세계의 내 모습도 훤히 볼 수가 있다. 이러한 내 삶의 실제 모습들을 보게 되
면 현세의 삶을 지혜롭고 현명하게 살아가게 되고 사람들에 최대의 악(惡)인 물욕에 욕심과 집착(執
着)을 갖지 않게 된다. 비례적으로 큰 지혜가 형성(形成)되어 편안함과 정(精)으로서 삶의 참이치와
진리를 알고 참수행과 더불어 행복하게 사는 법을 자연스레 알게 된다. 
 
 
 
오늘방문 : 6 전체방문 : 4,640